본문 바로가기
미국여행

레고 랜드: Legoland

by LE Network Inc


캘리포니아에 살면서 디즈니 랜드나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연간 회원권으로 질리게 가 볼쯤, 고개를 돌리는 곳이 여기 레고랜드 아닐까 싶다.  어려서부터 레고블럭만 한 상자 풀어놓으면 두, 세시간 가지고 노느라고 배고픈 것도 잊었던 아이들이다.  그런데, 모두 레고 블럭으로 지어진 레고 마을이 있다니... 아이들은 가기 전부터 설레이는 모양이다.

Photo ID 가 필요한 Disneyland나 fingerprint(지문)로 확인하고 입장하는 Universal Studio에 비해 입장이 비교적 쉽다고 해서 암표를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 1-day ticket이 어른 $ 65, 아이 $55 로 싼 가격이 아니므로...

일단 missyusa.com 에 들어가서 레고랜드 티켓 파는 사람과 연락하여 티켓을 싸게 살 수 있다는 정보를 듣고, 한 일주일동안 내내 지켜보았다.  세 장을 $ 95에 파는 분이 있어 쪽지를 남겼더니 전화가 왔다.  Irvine 에서 30분 정도 떨어진 Diamond Bar 에 사시는 한국분인데, 목소리가 믿음이 갔다.  다행히 그 분 언니가 Irvine에 사셔서 내려오는 길에 직접 집에까지 표를 가져다 주셨다.  표는 내년 7월이 기한이라 그 전에 closed 되는 날 피해서, 아무때나 가도 된다고 했다.  현찰을 건네며 약간 마음이 불안했지만 같이 온 가족들의 모습이 너무 진실해보여서 믿기로 했다.^ ^

Google map에 들어가보니 Carlsbad에 있는 레고랜드는 I-5 freeway를 타고 50분가량 가면 되었다.  아침 10시에 개장하여 5시에 폐장한다고 하니 빨리 가서 최대한 많이 놀다 오자 하고 일찍 서둘렀다.

평일이라 그런지 주차장의 1/5도 안찼다. 문득 한국의 에버랜드가 연상되면서 떠오르는 여유, 바코드만 찍으면 입장 끝이었다.



                                            정문에서 한 컷~ 차에서 막 내린 수정.. 잠이 들깼나부다




                                                       정문 통과 ~ 레고맨과의 Photo Shot




정문 앞에 전시된 레고 마을 모형! 캬~
 수정: 엄마! 나 여기 들어가서 살고 싶어~   영무: 엄마, 나 이거 다 사줘! 한 번 만들어보게...




                      www.legoland.com 에 들어가면 전체 park map을 포함한 모든 정보를 자세히 얻을 수 있다.




                             탈 것 말고도 길 곳곳에 레고로 만들어진 작품들이 아기자기 ~ 정말 볼 만 하다.




                          영무가 요새 눈독 들이는 Bionicles 시리즈 중 하나... 갈 때 shop에서 하나 사줘야 하나




수정이가 좋아하는 Bob the Builder의 Wendy 와 함께~




Coast Cruise를 타고 호수를 한바퀴 돌며 레고로 만든 명소들을 감상




앗.. 저건? Sydney의 Opera House!




얼마 전 'G.I.Joe 에서 무너졌던 파리의 Eiffel Tower~' 아이들은 명소를 이런식으로 기억하나부다 ㅎㅎ




레고로 만든 타지마할... 놀랄 '노' 자였다.




얼마 전 다녀 온 뉴욕.. 아이들이 알아보고는 아는 체를 한다. 



'걸리버 여행기' 에 등장하는 소인국을 재현해 놓았다.




California 에 왠 'Mount Rushmore' ?



                              본격적으로 Ride 로 시선이 돌려진 아이들~ 정신없이 어지러운 'Bionicle Blaster!'




                                                           올라갔다 내려왔다... Beetle Bounce



                                                              
                                                                   우아~ LEGO MUMMY 다! 



                     고대 이집트 무덤에 들어가 미이라와 레이저 사격전 한바탕 해볼까나 ? 'Pharaoh's Revenge'




                                                        엉덩이가 쿠당 쿠당~ Dune Raiders




                               레고 말타고 중세 시대 기사의 여정을 한 번 경험해 볼까나 ~ 'Royal Joust'





                                             호수에서 나혼자 보트 운전! 야호~  Skipper School




                                           통나무 배를 타고 시원한 물살을 가르며~   Treasure Falls




             Volvo Driving School~  나는야 레고마을 자동차 운전기사~ 운전 코스를 무사히 마치면 운전면허증도 받아요!




                                                 해적선을 타고 시원하게 물대포 발사~   Splash Battle!




                             아담해 보이지만, 이래뵈도 360도 회전하는 바이킹~ 'Captain Cranky's Challenge'




                간만에 힘 좀 써보시지... 영차 영차 ! 밧줄을 당겨 올라가고 내려올땐 가볍게~ Kid Power Towers




                                                           레고 마을에 레고 기차, 칙칙폭폭~



그러고 보니 롤러 코스터들을 제일 재밌게 탔는데, 사진이 없네~ 롤러 코스터는 긴 것, 짧은 것, 종류도 여러가지..  너무 빠르거나 나무들때문에 가려 사진찍기가 힘들었다. 아이들말로는 디즈니랜드보단 안무섭단다...


마지막으로...


Lego Factory Tour, 레고 공장에서 블럭 한 개가 어떻게 만들어 지는지 과정을 보여준다. 




사탕인줄 알았다. 크기도 색깔도 모양도 각각인 레고블럭들... 자유롭게 골라 살 수가 있다.




투어를 마치면 레고 블럭들이 잔뜩 들어있는 테이블에 앉아 만들수 있게 해놓았다.




 
신나게 정말 잘 놀았다~ 마침 열흘 후에 할로윈이라 여기 저기 할로윈 장식들이 많네...



  
 Jack-O'-lantern 을 발견하곤 좋아하는 아이들~ 이번 주말엔 Halloween Costume 사러 가야겠다.


하루면 충분히 레고랜드 안의 모든 볼 것과 탈 것을 섭렵할 수 있다지만, 우리 아이들 아기자기한 맛에 한 번쯤은 더 오고 싶단다.  나가는 길은 Legoshop 사람들로 붐비었다.  애들이 사고 싶은 Lego 제품들이 많았지만, 혹시 amazon.com이나 얼바인 ToyzRus에서 세일할까 싶어서 그냥 와서는 후회했다.  아마존이나 ToyzRus에 들어오는 Lego 제품들은 한계가 있어서 없는 모델이 많았다.  그냥 Legoland안 shop에서 애들 기분좋게 사주는 건데, 정말 아쉬웠다. @라이프롱잉글리시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