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바인의 이우연] Yosemite(요세미티 국립공원)

미국여행 2009. 4. 13. 00:07


보통 샌프란시스코 여행을 가며 들르는 세계적인 관광지, 미국 제 2의 국립공원 요세미티~ 목이 아플때까지 쳐다봐야하는 폭포, 웅장한 바위산, 울창하게 우거진 삼림, 사슴, 토끼, 다람쥐들 친근한 야생 동물들... 6개월 전에는 예약을 해야한다는 lodge 에 한 달쯤 머무르며 마음껏 즐기고 싶은 곳이다.

Irvine에서 무려 6시간을 운전하고 도착한 요새미티 국립공원에서 보는 경치는 정말 장관이었다. 

끝이 보이지 않는 키다리 나무들하며 코 속이 뻥 뚫리는 신선한 공기! 머릿 속까지 시원한 느낌이다.

 
하늘과 맞닿아 보이는 절벽에 쭉 뻗어내리는 요새미티 폭포는 보기만 해도 얼어버릴 듯 시원하게 쏟아지고 있었다. 더운 8월에는 비가 오지 않아 마른다고 하니 5, 6월에 방문하는 것이 적기이다.



 
하루에 두 번, 아침 10시와 오후 2시에 운행되는 요새미티 공원 투어버스이다.  2시간 동안 운행되며 1인당 $15.40에 예약은 필수이다.




빙하가 녹아내린 얼음 시냇물이 화창한 날씨에도 흐르고 있었다. 



 쳐다보기만 해도 입안이 얼어버릴 것 같은 맑고 차가운 물이다.
 


아름다운 자연 속에 서 있는 두 아이들은 정말 사랑스럽다.



얼바인에서 학교와 방과후 활동에 지친 Ryan(영무)과 Alicia(수정)도 간만에 찾아 온 대자연이 품이 좋은가보다.  사슴과 다람쥐들을 쫓아다니는 아이들의 밝은 미소를 보니 멀리 달려온 보람이 있다. 

영무 그리고 수정아 요세미티의 높은 산처럼 큰 꿈을 가지고 묵묵히 너희들만의 길을 가거라.  세상은 너희가 생각하는 것보다 넓단다.  세상을 피하지 말고 부딪히고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 꿈을 찾아 나아가라. @라이프롱잉글리시
Trackbacks 0 : Comments 1
  1. yagin 2009.04.17 17:11 수정/삭제 답변

    영무얼굴이 많이 그을린것같다, 그러나 너희는 복받은 어린이다. 그나이에 세상은 한국만이 아니라 다른나라가 존재하고 그나라들중 세계제일로 부강한 나라를 살면서 체험할수 있다는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하나님께 감사하자.

댓글 쓰기